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성남문화재단, 2022 지역예술가 교류전 <공존>


김은숙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2.05.30 13:0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undefined

- 성남 & 광주광역시 작가들이 나누는 예술적 교감

◇ 5월 27일(금)부터 7월 10일(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상설전시실
◇ 성남문화재단과 광주광역시 이강하미술관 공동 기획, 두 지역에서 활동하는 지역 예술가 6명 참여
◇ 교류 전시를 통해 지역의 예술 동향을 이해, 예술적 상생과 공존에 의의

undefined

성남문화재단이 광주광역시 이강하미술관과 공동기획으로 두 지역의 신진 및 중진작가가 참여하는 2022 지역예술가교류전 <공존>을 오는 7월 10일(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상설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팬데믹으로 최근 몇 년간 창작과 예술 교류 활동에 어려움을 겪어온 지역 예술가들을 위해 마련한 이번 전시는 성남시와 광주광역시를 기반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지역의 신진 및 중진작가 6명이 참여한다. 서로 다른 지역과 역사 속에서 오랜 시간 창작의 길을 걸어온 예술가들이 하나의 전시를 통해 각 지역의 예술 동향을 이해하고 예술적 상생과 공존을 위한 소통을 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성남 지역에서 참여하는 박화영 작가는 겨울나무에 장식된 색색의 불빛 풍경을 담은 점묘화 <풍경-큰겨울>을 통해 작은 변화들이 모여 나뭇잎을 물들이고 계절이 바뀌듯, 자연의 미세한 움직임들이 갖는 희망적 의미를 전한다.

undefined

신희섭 작가는 실제 건축물을 준공하듯 화면에 색을 벽돌처럼 하나하나 쌓아 올려 제작한 작품 <독립문>으로 시간의 축적과 연속성을, 최정주 작가는 생명을 다한 나무껍질에 자신의 추억을 그려 넣은 <강촌의 그리움>을 통해 소멸과 생성의 반복 속에 변함없는 추억의 가치를 표현한다.

재개발을 화두로 작품 활동을 하는 박인선 작가는 광주 재개발 지역의 오래되고 부서진 건축물을 소재로 한 <뿌리> 연작을 통해 정착하지 못하는 사회의 위태로움과 불안, 그리고 이러한 현실을 무덤덤하게 살아가는 우리를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현대 문명 안에 담긴 인간적 온기와 정겨움을 조형작업으로 풀어내는 유지원 작가는 성남시 태평동의 70년대 주택을 탐방하면서 느꼈던 생각을 모티브로 한 설치작품 <중첩된 공간>으로도시의 생성과 소멸의 과정에서 역사와 함께 함몰되는 사람들의 삶과 허무를 상기시킨다.

undefined

마지막으로 이조흠 작가는 모바일에서 감정을 표현하는 수단인 이모지(Emoji)를 소재로 한 평면작품과 픽토그램적(Pictogram) 영상 작품을 선보인다. 복잡한 감정을 간단명료하게 전하는 그림기호가 겹쳐져 개인 간의 관계, 도시와 도시의 만남, 그리고 광주와 성남의 이해와 공존을 표현한다.

전시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매주 월요일은 쉰다.

한편, 성남문화재단과 이강하미술관은 지난 3월 지역 문화예술 발전과 지역예술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시 공동 기획 등을 통해 지역적 경계를 넘은 예술가들의 다양한 네트워크와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성남큐브미술관에서 열리는 이번 첫 번째 교류전에 이어 11월에는 광주 이강하미술관에서 두 번째 교류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끝)


 

[ Copyrights © 2017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처 : 성남연합신문 ㅣ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상대원동, 선경아파트 102-505) ㅣ  관리자
대표전화 : 010-9840-7009 ㅣ e-mail : news1248@naver.com 등록일 : 2017.3.9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501 ㅣ 발행인.편집인 : 최영배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테츠 저작권은 성남연합신문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