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성남시, 성남트램2호선 돌파구 마련에 사활 종합대책 3월 중 발표 계획


김은숙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2.23 19:3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예타 탈락 시, 예비타당조사 평가 기록으로 남아 불이익 가능성 부담 상당

예타 재신청 및 추가 돌파구 찾는데 총력

 

성남시는 트램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신청을 불가피하게 철회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KDI)의 트램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없는 현 상황에서 예타를 2월 말까지 철회하지 않을 경우, 사업성 점수(B/C)가 낮아 사실상 예타 통과가 어려울 뿐더러 추후 예타 재진행 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예타 탈락이라는 결과가 발생할 경우, 재진행에 부담이 상당히 크다. 탈락 당시 낮은 사업성 점수(B/C)가 기록으로 남게 되어 추후 예타 재평가 근거자료가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토교통부 교통시설투자평가지침과 기획재정부(KDI)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에는 트램의 특성을 반영한 지침이 부족한 실정이다. 또한, 트램과 차량이 함께 다닐 수 있는 혼용차로 규정도 도로교통법에 없다.

 

이로 인해 트램은 사실상 도로 위에 건설되는 지하철이나 경전철과 유사하게 평가받고 있어 성남2호선 트램은 경기도 사전타당성평가 당시 B/C값이 0.94로 높게 평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예타 중간점검에선 0.5이하로 크게 떨어진 바 있어 사실상 예타 통과가 어려운 상황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성남의 트램이 성공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트램은 없다입장을 분명히 전달한 바 있다. 시는 사업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다시 마련해 올해 하반기까지 예타를 재신청하는 한편, 성남시 재원 투입 등을 통한 예타면제 사업추진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시는 트램 TFT’설치 및 민간전문가 자문단 구성을 포함해 시민들의 숙원사업이자 성남시의 숙원사업인 성남 2호선 트램사업 도입을 위한 종합대책을 3월 중으로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s © 2017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처 : 성남연합신문 ㅣ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상대원동, 선경아파트 102-505) ㅣ  관리자
대표전화 : 010-9840-7009 ㅣ e-mail : news1248@naver.com 등록일 : 2017.3.9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501 ㅣ 발행인.편집인 : 최영배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테츠 저작권은 성남연합신문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