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경기도 소식




김봉균 도의원, 경기도지사 장관급 격상 및 동물위생시험소 3급 사업본부 승격 위한 5분 자유발언


김은숙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9.15 15:4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의회 김봉균 도의원
(더불어민주당수원5)15일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경기도의 위상에 걸맞은 조직 규모 격상이 필요하다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펼쳤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경기도의 인구는 1,387만 명, 서울시 인구는 978만 명으로 400만 명이 넘는 차이를 보이고 있고, 지역내총생산(GRDP) 역시 경기도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장관급 예우를 받는 서울시장과 달리 경기도지사는 차관급 예우를 받으면서 임명직인 서울시 부시장과 도민의 손으로 직접 선출한 도지사가 동급 대우를 받는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김 의원은 서울시의 경우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총 8명의 1급 공무원이 있는 반면, 경기도는 부지사를 포함해 4명에 불과하다지난해 6월 기준 공무원 1인당 맡아야 하는 주민 수는 경기도가 3,083, 서울시가 844명으로 경기도가 무려 4배가 더 많아 도민에게 마땅히 돌아가야할 행정서비스의 질적 저하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김 의원은 해마다 발생하고 있는 가축전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동물위생시험소의 현실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경기도는 전국 축산농가의 20%, 축산시설의 23%가 밀집해있어 가축전염병의 최대 피해지이지만,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1953년 설치 이후 70년 가까이 4급 사업소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연평균 방역 검사 136만 건, 축산물 검사 14,200만 건의 살인적인 업무를 141명에 불과한 인력이 감당하고 있다“3급 사업본부 승격을 통해 인력 확충 및 역할의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1,380만 경기도민이 전국 최대·최고 규모 지방정부의 위상에 걸맞은 자부심을 갖고, 해마다 돌아오는 가축전염병의 공포에서 도민이 안전할 수 있도록 조직 확대 건의가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부탁하면서 5분 자유발언을 마무리했다.




 

[ Copyrights © 2017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처 : 성남연합신문 ㅣ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상대원동, 선경아파트 102-505) ㅣ  관리자
대표전화 : 010-9840-7009 ㅣ e-mail : news1248@naver.com 등록일 : 2017.3.9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501 ㅣ 발행인.편집인 : 최영배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테츠 저작권은 성남연합신문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