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경기도청.의회.교육청




도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 사업 첫해 3천700명 신청…329명 치료 연계


김은숙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2.01.20 09:4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undefined


#. 2021년 3월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에 입소한 지연이(가명‧만 2세)는 눈 맞춤도 잘 안 되고 또래와 상호작용이 거의 없었다. 생후 7개월 당시 입은 팔 부위 화상 여파로 낮잠이나 음식 섭취도 원활히 안 됐다. 어린이집 관계자는 지연이 부모에게 경기도의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를 권유했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지연이의 ‘자폐스펙트럼장애’가 조기 발견됐고, 주변 아동발달센터 치료로 연계됐다. 부모에게는 별도 교육과 상담도 이뤄졌다.

 

경기도가 언어 및 발달 장애 위험이 있는 영유아를 조기 발견해 지원하는 ‘경기도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를 지난해 처음으로 시작한 가운데 사업 첫해 3,711명이 지원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장애로 아직 판별되지 않았으나 지속적으로 교육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방치되면 향후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장애를 갖게 될 확률이 높은 영유아인 ‘장애위험 영유아’를 지원하기 위해 관련 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3월 시작된 ‘경기도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는 미취학 영유아 보호자나 어린이집이 신청 시 시·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배치된 30여 명의 발달지원상담원이 무료 선별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에 따라 교사․부모 상담, 치료지원을 연계하는 내용이다.

 

이에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총 3,711명의 영유아에 대한 발달지원 요청이 접수됐다. 어린이집 의뢰가 2,856명, 가정(보호자) 의뢰가 855명이다. 연령별 분포를 보면 만 2세 1,170명, 만 3세 1,068명, 만 1세 542명, 만 4세 491명, 만 5세 401명 등의 순이다.

 

도는 접수된 영유아에 대해 대면 및 비대면 상담 4,264건, 이 중 어린이집이나 가정 직접 방문 상담 727건을 수행했다. 사업 신청 영유아 중 선별 후 언어‧발달 장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치료 연계 지원한 영유아는 329명이다.

 

경기도육아종합지원센터는 앞으로도 어린이집 교사, 부모 및 육아종합지원센터의 상담사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시군센터 지원사업을 통해 올해에도 도내 영유아 대상 공적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 Copyrights © 2017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처 : 성남연합신문 ㅣ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상대원동, 선경아파트 102-505) ㅣ  관리자
대표전화 : 010-9840-7009 ㅣ e-mail : news1248@naver.com 등록일 : 2017.3.9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501 ㅣ 발행인.편집인 : 최영배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테츠 저작권은 성남연합신문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