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사회적협동조합 ‘구두 만드는 풍경’ 판로지원 행사장 찾아 격려

은수미 시장, ‘구두 만드는 풍경’ 수제화 ‘아지오’ 두 켤레 맞춤 주문

성남연합신문 | 입력 : 2018/08/30 [18:35]

 

▲     © 성남연합신문



은수미 성남시장은 30일 오후 시청 누리홀에서 열린 사회적협동조합 구두 만드는 풍경판로지원 행사장을 찾아 행사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수제화를 구입했다.

 

은 시장은 진열대에서 신발을 골라 신어본 뒤 흰색 슬립온과 검정색 구두 각 한 켤레씩 모두두 켤레를 맞춤 주문했다.

 

이어 구두 만드는 풍경유석영 대표를 만난 은 시장은 얼마 전 예비사회적기업이 됐다고 들었다앞으로도 잘 되길 응원한다. 성남시에서 도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일반 시장에서 기업으로 서서 경쟁을 해보려 한다. 대기업에서 신발을 외주 줘서 만드는데 우리는 청각장애인 손을 거쳐 직접 만들고 있다품질 좋고 격조 높은 구두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이 행사는 30일과 31일 이틀간 시청 누리홀에서 열린다. 현장에서 주문하거나 구입하면 5% 할인된 금액으로 살 수 있다.

 

성남시는 지난 119구두 만드는 풍경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시는 이 업체가 지속 가능한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컨설팅, 판로 지원 등을 하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유명한 구두 만드는 풍경은 지난 2010년 파주에서 장애인 수제화 제조업체로 문을 열었지만, 장애인 회사라는 편견 때문에 경영난을 겪다 2013년 폐업했다. 폐업 4년 반 만인 지난 2, 중원구 상대원동에 공장을 차려 새 둥지를 틀었다. 이곳에서 성남지역 청각장애인 7명이 구두를 직접 제작한다.

 

2018. 8. 30.()

성남시 공보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