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미나 도의원, 경부고속도로 보정IC 신설 촉구

- 수요자 중심으로 접근해야

성남연합신문 | 입력 : 2017/05/11 [14:45]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권미나 의원(자유한국당, 용인4)11일 도의회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 IC와 판교 IC 사이에 보정 IC를 추가 건설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발언에서 권 의원은 경부고속도로 개통 47년간 IC는 그대로지만 수도권 남부인구는 용인시 기흥구 41만명, 수지구 35만명, 성남시 분당구 50만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고 말하고, “그러나 여전히 IC는 수원신갈 IC, 판교 IC 2개 뿐이어서 많은 주민들이 우회하여 다니고 있고, 이로 인해 주변지역 마저 교통체증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 의원은 만일 수원신갈 IC와 판교 IC 16거리 중간에 IC가 추가로 생긴다면 시민들의 교통편익이 급격히 향상될 것이라고 말하고, “현재 각각 10만대에 달하고 있는 수원신갈 IC와 판교 IC의 과중한 통행량도 과감히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권 의원은 과거와 달리 이제는 스마트 IC로 건설되므로 IC 추가건설에 따른 비용도 많이 들지 않는다고 말하고, “획일적인 공급자적 시각에서 이 문제를 바라볼 것이 아니라, 수요자적 측면에서 10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돌아가지 않고 빠르고 편리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며 경기도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보정 IC가 신설된다면 용인 수지, 구성 지역 뿐 아니라 성남 분당 남부 주민들도 편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다만 IC의 추가 건설은 도로공사 측과 추가 논의가 있어야 하고, 동의가 된다 하더라도 수익자부담 원칙에 의해 인접 연결 도로망까지 지방자치단체가 상당부분 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권 의원이 요청한 보정 IC 신설 지역은 GTX 용인역 신설이 예정되어 있는 곳으로 수원신갈 IC와 판교 IC의 중간지점인 양 방향 8떨어진 곳이며, 용인시에서는 이 지역을 2035 도시기본계획에 따라 앞으로 대규모 개발을 용인도시공사와 함께 추진한다고 밝힌 곳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