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농기원,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 개발 … 병재배 시 수확 수월

병재배 시 수확하기 쉬운 다발형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 개발

성남연합신문 | 기사입력 2019/05/21 [07:01]

도 농기원,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 개발 … 병재배 시 수확 수월

병재배 시 수확하기 쉬운 다발형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 개발

성남연합신문 | 입력 : 2019/05/21 [07:01]

 

▲     ©성남연합신문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병재배 시 수확이 쉬운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을 육성, 품종보호권을 출원했다고 21일 밝혔다.

잎새버섯은 식미가 담백하고 식감이 좋으며, 기능성이 높아 최근 버섯재배농가와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버섯이다.

그러나 병에서 재배 후 수확 시 버섯이 끊어지거나 흐트러져서 작업이 불편했고, 포장 시에도 흐트러져서 외관품질이 떨어지는 등 재배농가의 어려움이 많았다.

농기원은 이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신품종 개발 연구에 착수, 2018년도에 병재배 시 다발형으로 생육돼 수확과 포장작업이 쉬운 우수품종 상감육성에 성공해 올해 품종보호권을 출원했다.

상감의 가장 큰 장점은 다른 잎새버섯이 병재배 시 개체로 발생, 생육되는 반면, ‘상감은 버섯 밑부분이 뭉쳐서 발생, 생육되는 다발형이라는 점이다.

다발형은 수확 시에도 흐트러지지 않고 다발형태로 수확되기 때문에 작업이 편하고 외관품질도 좋아지게 된다. 상감은 기존품종 대박과 같이 발생율이 98%로서 발생이 잘되고, 1,100cc 병당 수확량도 135g으로 다수확성 품종이다.

 

▲     ©성남연합신문

 

농기원은 현재 개발돼 농가에 보급돼 있는 우수품종 대박상감에 비해 반다발형으로 생육돼 수확작업 시 다소 불리한 점이 있으나 갓색이 짙은 장점이 있어, 두 품종을 농가 기호와 상황에 맞게 선택해 재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영순 버섯연구소장은 상감이 농가에 보급되면 잎새버섯 병재배 시 수확작업의 어려움이 해결되어 잎새버섯 재배를 촉진시켜 새로운 소득원으로 농가소득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