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경, 도의원“경기도 박물관, 미술관 등 6개 뮤지엄을 독립운영하고, 경기문화재단의 혁신방안”마련 촉구

성남연합신문 | 기사입력 2019/05/17 [07:00]

정윤경, 도의원“경기도 박물관, 미술관 등 6개 뮤지엄을 독립운영하고, 경기문화재단의 혁신방안”마련 촉구

성남연합신문 | 입력 : 2019/05/17 [07:00]

 

▲     © 성남연합신문

 

경기도의회 정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16일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3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경기문화재단 소속 박물관 미술관 등 6개 뮤지엄을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공금횡령, 운영비 과다책정 등 경기문화재단의 총체적 부실에 대한 분골쇄신적 체질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 의원은 경기도 6개 뮤지엄(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2008년 경기문화재단 직속기관으로 전환된 이후 본연의 기능보다는 예산과 인력효율화에만 초점을 맞춘 운영을 해오다보니 소장품 구입도 전무하여 도민들에게 외면 받는 공간이 되어버렸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고 하였다

 

경기문화재단은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공금횡령, 운영비 과다책정 등 총체적 부실에 대한 의원들의 질책이 쏟아졌고 이에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는 경기문화재단의 근본적인 체질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감사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그럼에도 경기문화재단은 혁신방안에 대한 아무런 조치가 없이 올해 4월말이되어서야 혁신 TF팀을 구성하였는데 이마저도 TF 구성 전 대표이사 의지대로 재단의 조직개편을 이미 완료한 것만 보아도 체질개선의 의지가 없다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정윤경 의원은 경기문화재단을 이렇게 운영할 바에는 6개 뮤지엄을 분리, 독립시키고 목적이 같은 경기도 문화의전당과 통합해야 한다는 의견이 충분히 설득력이 있다, 보편적 복지인 문화, 예술, 체육 예산비율 3% 이상 확보, 경기도 6개 뮤지엄 독립운영, 경기문화재단의 혁신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