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외투기업임대단지 99개 업체 실태조사 통해 취약업종 연착륙 지원방안 마련

도, 외국인 투자기업 전용임대단지 내 99개 입주업체 실태조사

성남연합신문 | 기사입력 2019/04/25 [07:16]

도, 외투기업임대단지 99개 업체 실태조사 통해 취약업종 연착륙 지원방안 마련

도, 외국인 투자기업 전용임대단지 내 99개 입주업체 실태조사

성남연합신문 | 입력 : 2019/04/25 [07:16]

 

▲     © 성남연합신문

 

경기도가 외국인투자기업 임대단지에 입주한 99개 기업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맞춤형 기업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평택 어연한산단과 현곡·포승·추팔·오성, 화성 장안1·2, 파주 당동 등 도내 8개 외투기업 임대단지에 입주한 99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지난해 매출 규모는 78,490억 원으로 2018년 경기도 지역내총생산(GRDP) 1,723조 원의 0.5%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디스플레이는 33,210억 원(42.3%), 자동차는 14,630억 원(18.6%)매출을 기록해 두 업종이 전체 외투기업 임대단지 매출의 60.9%를 올렸다. 고용 역시 디스플레이가 3,063명으로 31.8%, 자동차가 1,896명으로 19.7%, 두 업종이 전체 고용의 51.5%를 차지했다.

문제는 이들 두 업종의 매출액이 점점 감소한다는데 있다. 도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디스플레이의 경우 2016년엔 37,160억 원, 201736,240억 원, 201833,210억 원으로 감소 추세다. 2018년 매출액은 2016년 대비 10.6%가 줄었다. 자동차 업종도 마찬가지로 2018년 매출액이 14,630억 원으로 2016년 매출액 2860억 원 대비 29.9%나 감소했다.

경기도는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엘시디(LCD)업종의 경우 삼성, 엘지(LG) 등 주요 대기업의 해외이전으로 인한 시장축소, 자동차는 전기차 시장 등장에 따른 기존 내연기관 부품 업체의 쇠락 등을 꼽았다.

도는 입주기업이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업종 변경을 원할 경우 외국인투자기업 관리기본계획 등을 신속하게 변경, 지원할 방침이다. 기존입주 기업의 이탈이나 폐업률을 낮추고 연착륙을 유도하기 위한 조치다. 예를 들어 엘시디(LCD)기업이 다른 업종으로의 전업이나, 겸업을 원할 경우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통해 1용지 1업종 규정을 1용지 융복합 업종으로 변경해 주는 식이다.

이밖에도 도는 최근 입주하기 시작한 에너지와 바이오 기업을 추가로 적극 유치해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업종에 편중된 외국인투자기업 전용임대단지 입주업종을 다변화하기로 했다.

김하나 경기도 투자진흥과장은 매출감소가 예상되는 업종의 경우 업종변경 및 융복합 업종 허용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업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입주 기업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실태조사와 기업 맞춤형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는 외투기업의 구인구직 해소, 교육지원, 경영지원 등 맞춤형 기업애로 해소를 하는 외투기업지원센터와 입주기업의 투자환경을 개선을 지원하는 외투관리센터가 있다. 도는 이들을 중심으로 투자환경 뉴스레터를 제공해 해외잠재 투자자 발굴도 추진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